홈으로    연락처    
 리노영락교회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로그인
등록하기
홈으로
리노영락교회
교회안내
예배와 찬양
교육과 훈련
주보와 영락앨범
정보 나눔터
연락처
게시판최근글
리노영락교회 주일 현장 예배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현재 일반인들에 대한 코로나 백신 접종이 4월에 진행될 예정이기 때문에, 리노영락교회 현장 예배를 5월 2일부터 시작하기로 당회에...More >

찬양
  • Posted by Anonymous Count: 3757 08/02/15
얼마나 힘듭니까?
얼마나 힘듭니까?
영국의 시인 T S 엘리엇의 장편 서사시 ‘황무지’는 제1차 세계대전 후 유럽의 신앙 부재와 정신적 황폐를 상징적으로 표현한 작품입니다.
이 서사시는 한 순례자가 전쟁과 전쟁을 낳은 현대 문명이 얼마나 많은 사람의 마음을 망가뜨렸는지를 살피던 중 싹을 틔우고자 몸부림치는 4월을 체험한 모습을 나타냅니다. 순례자는 황무지를 구원할 ‘말씀’에 귀를 기울이게 되고, 결국 산스크리트어로 세 가지 지혜를 깨닫게 하는 천둥소리를 들려줍니다. 그것은 ‘다타(주라)’ ‘다야드밤(공감하라)’ ‘담야타(절제하라)’입니다.
우리는 자신을 내려놓아야만 다른 존재와 공감할 수 있는데 이것은 기독교의 희생을 연상시킵니다. 이 희생은 욕망과 탐욕을 절제하면서 모든 것에는 한계가 있다는 것을 수긍하게 만듭니다. 엘리엇은 평화를 뜻하는 ‘샨티’를 세 번 외우며 순례의 끝을 맺습니다. 샨티는 위로는 하늘을 존중하고, 옆으로는 다른 모든 존재를 가까이 하며, 밑으로는 자신을 한없이 낮추는 데서 오는 민중의 평화를 상징합니다.
십자가의 고난 후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라고 말씀하십니다. 지금 두려움에 휩싸인 자들에게 요구되는 것은 오직 하나님의 평강뿐입니다.

List   

사용자ID
비밀번호
비밀번호찾기
RENO YOUNG NAK PRESBYTERIAN CHURCH  •  3102 SKYE TERRACE, SPARKS, NV. 89431  •  TEL (775)358-3322 FAX (775)358-3322
COPYRIGHT © 2015 RENOYOUNGNAK.ORG ALL RIGHTS RESERVED